인사말

지금 전 세계는 인공지능, 가상현실, 사물인터넷 등 최첨단 기술의 발전과 산업의 융합으로 이전에는 상상할 수도 없었던 새로운 변화 즉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대한민국은 저성장, 저금리, 고령화 등으로 마땅한 탈출구를 찾지 못하고 점점 더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는지가 어느덧 5년 이상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나라도 일본의 잃어버린 20년 처럼 장기불황의 공포가 현실이 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 팽배해지고 있습니다. 정작 두려워 할 것은 우리에게는 없는 기업가정신입니다. 중국은 ‘석방(釋放)정신’ 일본은 ‘모노즈쿠리’라는 기업가정신으로 우리를 앞서가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은 전쟁의 폐허 속에서 그리고 세계최빈국에서 도전이라는 기업가 정신으로 원조수 혜국에서 공여국으로 국가발전을 이룬 대표적인 나라입니다. 정주영 회장, 이병철 회장, 김우중 회장, 구인회 회장, 최종현 회장처럼 1%의 기회를 100%의 가능성으로 바꾸는 무한의 가치의 기업가정신이 우리에게 있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의 기업가정신은 쇠퇴하고 있습니다.

위기와 한계에 놓인 대한민국과 우리의 기업이 글로벌경쟁을 이기고 재도약을 통해 장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기업가정신의 회복입니다. 이를 위해 그동안 우리는 이노디자인 김영세 회장, 동국성신의 강국창 회장, ㈜부경의 김찬모 회장 그리고 강규형, 김철회, 배경철, 양승식, 이영재, 박호걸, 지상현, 정재근, 김시동, 백선희, 송재조 대표들과 함께 지난 2015년 7월부터 ‘기업가정신콘서트’를 통해 살아있는 한국형 기업가정신을 개발하고 공유해왔습니다.

이러한 노력에 참여해주신 많은 중소기업 CEO들이 설립한 ‘글로벌기업가정신협회’는 100년 기업에 필요한 기업가정신이란 “가치관의 대물림”을 통해 차세대 기업가 육성,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융합네트워크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자산의 대물림’을 통해 100년 기업의 책임을 다할 것입니다. 이러한 우리의 활동은 대한민국의 중소법인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글로벌기업가정신협회 공동회장단